캐나다 벤쿠버 워홀을 경험한 후 너무 좋은 추억을 만들어 

다시 돌아오고싶다는 생각과 학교를 다니고 싶다는 생각이 함께 들어 한국에 온 후 

우리 유학원에 와서 sue선생님을 만났습니다. 친절한 안내와 다른곳들과 다르게

금전적인 요구도 없어 매우 편하게 상담을 받고 그에 필요한 준비들을 맘편히 하게 됬네요. 

캐나다 컬리지에 전혀 지식이 없던지라 많은걸 물어보고 귀찬게 했지만 한번을 귀찮아 하시지않으시고 다 대답해주셔서 감사해요 ㅎㅎ

내일이면 토론토로 넘어가는데 다른분들에게도 제 후기를 보시고 좋은 선택을 위해 추천드립니다.  


Sue 쌤 갑사합니다 !